Koo Hyunmo

Sajik-dong

February 6 - March 7, 2014 P K M GALLERY | TEMPORARY EXHIBITION SPACE

Koo Hyunmo : Sajik-dong
Feb 6 – Mar 7, 2014

P K M 갤러리는 2014년 2월 6일부터 3월 7일까지 설치작가 구현모(b.1974)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사직동”이라는 타이틀의 본 전시는 그가 2000년대 중반부터 주목해온 ‘집’ 작업의 연장선상으로 신작을 포함한 설치 및 영상작품으로 구성된다.
작가가 초등학교 시절 살던 동네인 사직동은 그의 기억 속에 존재하는 과거의 특정 시간 혹은 장소이자 관람객에게 ‘일상의 공간’이라는 보편적 장소를 상기시키는 매개체이다. 구현모는 관람객의 시점과 오브제의 움직임에 따라 바닥, 담, 지붕 등으로 열린 해석이 가능한 "지붕(Roof)", 2010년 독일 거주시 창문 너머로 담아낸 풍경인 "고광나무(Philadelphus)", 어린 시절 사직동의 골목길을 형상화한 "동네(Village)" 등 삶의 모티브들을 통하여 시공간을 자유로이 넘나드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작가에게 이러한 사물들은 견고하기보다는 움직임을 가진 유동적인 집이며, 느리게 편집한 Bach의 칸타타 선율과 함께 일상의 속도를 벗어나 흩날리는 나무이고, 바닥이 뚫린 채 부유하는 마을로서, 형태나 상황의 사소한 변형을 통하여 관람객이 지각하던 현실세계의 틀을 유연하게 만든다. 일상적 시간과 장소의 틈새로 던지는 작가의 시선이 우리가 일반적으로 인지하던 시공간에 대한 지각을 흔들어놓는 것이다.
구현모는 홍익대학교 도예과와 드레스덴미술대학교(Dresden Academy of Fine Arts) 조소과를 졸업하였으며 마틴 호너트 교수(Prof. Martin Honert)에게서 마이스터슐러를 사사하였다. 그는 독일의 라이프치히, 드레스덴, 베를린 등지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왔으며 국내에서는 아르코미술관, 아트센터 나비 등 유수의 미술기관에서 전시를 개최하였다. 2009년 막스플랑크 예술상(MPI-CBG)을 수상하였고, 그의 작품은 드레스덴 국립미술관(Staatliche Kunstsammlungen Dresden)에 소장되어 있다.

PKM Gallery is pleased to announce the solo exhibition by the installation artist Koo Hyunmo (b.1974), from February 6 to March 7, 2014. Titled Sajik-dong, this exhibition presents the artist’s recent oeuvre, as well as installation and video works, as an extension of the ‘house’ series that the artist has produced since mid-2000s.

Sajik-dong, the area Koo had lived in his childhood, is a specific time or place that exists in the artist’s memory, as well as a reminder of the universal place of ‘everyday space’. Koo’s works on motifs of life freely traverse across space-time; In Roof, the standpoint of the viewer and the movement of the work yield to possibilities for open interpretation such as floor, wall, and roof, while Philadelphus and Village respectively capture the view out the artist’s window when he lived in Germany in 2010, and the alleyway in the artist’s childhood neighborhood in Sajik-dong. In his work, the house is not something solid but fluid and mobile, trees escape the everyday speed and flutter in Bach’s cantata in slow mode, and a groundless village hovers in space. The framework of real world as perceived by the viewer becomes flexible and warped in the artist’s trivial modification of form and situation. The artist’s way of seeing the world between the fissures of everyday space and time shakes down our common perception of space-time.

Koo Hyunmo studied Ceramics at Hongik University and Sculpture at Dresden Academy of Fine Arts, and received Meisterschuler under Professor Martin Honert in Germany. He has been working actively in Leipzig, Dresden and Berlin in Germany, and has shown his works in prominent venues in Korea such as Arko Art Center and Art Center Nabi. Koo was awarded the MPI-CBG Art Prize in 2009, and his works are included in the collections at Staatliche Kunstsammlungen Dresd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