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eseung Chung

August 8 - September 30, 2014 P K M GALLERY | TEMPORARY EXHIBITION SPACE

Heeseung Chung
Aug 8 – Sep 30, 2014

P K M 갤러리는 Temporary Exhibition Space에서의 Project 전시기획을 이어가며 8월 8일부터 9월 30일까지 정희승(b.1974) 작가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본 전시에 신작을 포함한 인물 및 정물사진 등 5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희승은 재현의 대표적인 매체로 인식되어온 사진의 한계와 속성에 주목하여 일상적 사물들을 간결하게 담아낸 작품들을 선보여왔다. 자신을 둘러싼 주변의 모습들을 카메라 프레임에 기록하는 작가는 인물, 신체, 식물, 건축, 공간 등 시간의 흐름 속에 놓인 사물들을 동적이면서도 정적이고, 차가우면서도 따뜻한 분위기 속에 제시한다. 그녀의 화면은 작가의 개입을 최소화한 채 냉담하고 건조한 외관을 띄고 있지만, 정연한 조형성을 바탕으로 한 감각적이고 시적인 표면 너머로 즉물적 순간의 감정과 정취를 긴장감 있게 포착한다.

가장 주목 받는 사진작가 중 한 명으로 국내외 미술계에서 인지도를 쌓고 있는 정희승은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한 이후 런던 컬리지 오브 커뮤니케이션(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 사진학과에서 학사와 석사과정을 마쳤다. 뉴욕과 런던, 서울 등지에서 수차례 전시를 개최하였으며, 송은미술대상 우수상과 박건희 문화재단 다음작가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P K M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a solo exhibition by Heeseung Chung (b.1974) as the Project Exhibition at the gallery’s Temporary Exhibition Space. The exhibition showcases 5 works by the artist, including her recent portraits and still-life works.

Chung’s frank portrayal of everyday objects raises questions about the limitations and nature of photography, the core medium of representation. Capturing her surroundings in her camera frame, Chung looks at the objects placed in the flow of time — such as figures, body, plant, architecture and space — in a still yet animated, cold yet warm atmosphere. While her works seem to be cold and dry with the least degree of intervention from the artist, she captures with intensity the emotional condition of a moment in reality beyond the poetic surface built on orderly expression.

Celebrated in Korea and internationally as one of the most acclaimed photographers, Chung graduated from Hongik University, Seoul with a BFA in Painting, and received her BFA and MFA in Photography from 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 She has held numerous exhibitions in New York, London and Seoul, and has also been prized the Songeun Art Prize and the 11th Daum Prize from Parkgeonhi Found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