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 NAM LEE

4-Fold Landscape

February 23 - April 4, 2017 P K M GALLERY

Sang Nam Lee : 4-Fold Landscape
이상남 : “네 번 접은 풍경”

February 23 - April 4, 2017 | P K M & P K M+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길 40 | T. 02 734 9467

PKM 갤러리는 2017년 2월 23일부터 4월 4일까지 뉴욕에서 활동하는 작가 이상남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2012년 PKM Trinity 갤러리에서의 개인전 이후 5년 만의 개인전이자, PKM 갤러리의 신관(PKM+))이 대중에게 공개되는 첫 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2012년 이후 제작된 신작들로 본관(PKM)을 구성하고 80-90년대의 초기작으로 신관을 구성하여, 이상남의 약 30여 년간의 예술세계를 보여주고자 한다. 서로 떨어진 시간의 간극을 한 번에 마주하며, 단순한 선형적 발전이나, 오래됨과 새로움 같은 이분법적인 비교가 아닌 예술세계에 대한 통시적이고 총체적 파악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새로이 공개되는 전시공간은 지상, 지하 1층 약 271제곱미터(m2)의 면적과 삼청동 일대가 내려다보이는 최적의 전망을 갖추고 있다. 본관의 뒤쪽으로 연결되는 신관은 기존의 본관과는 또 다른 매력의 공간으로 관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앞으로 PKM 갤러리에서 시작될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전시와 그것이 표현할 예술세계를 한층 더 풍성하게 보여주는 장이 될 것이다. 관람객은 새로운 PKM갤러리의 공간 속에서, 불가해함과 물성에서 비롯되는 이상남 특유의 아우라 한가운데서 상호작용하는 역동적 풍경으로 들어간다.

“Generative syntax : chain of events
이상남의 회화는 언어와 유사한 구조를 갖는다.
그 누구에게도 해독될 가능성이 없는 묵음의 언어소(言語素, glosseme)들은 형상과 의미의 중앙에 위치하며,
연쇄적으로 결합하거나 단절되면서 사건을 가시화한다.
그의 회화는 따라서 사건에 대한 기술(記述)이자 동시에 봉인(封印)이다.
화면 속에 명백히 펼쳐진 사건은 쉽사리 그 의미를 드러내 보이지 않는다.
그의 회화는 존재하면서 존재하지 않는 의미구조에 대한 탐구이며 탐미이다.” -정신영(미술평론가)

이상남 작가는 끊임없이 생성되는 현대사회의 인공적인 이미지에 주목하였다. 작가는 ‘이미지의 곱씹음’이라는 조형적 재해석의 과정을 통해 이들을 자신의 예술세계에 녹여내었다. 선과 원으로 그려낸 500여 개의 독자적 구상의 아이콘들은 일체의 해석이나 의미의 생성을 거부하는 것으로, 그 해석되지 않음을 통하여 순수하게 시각적 체계에 지배받는 회화적 공간에 새롭게 자리한다. 즉, 불가해한 아이콘들은 관객에게 새로운 해석의 여지를 남겨주면서 관객의 시각을 자극하며 상호작용한다. 그 속에서 관람객은 공간과 작품, 관람객 스스로가 상호작용하는 역동적 풍경 한가운데에서 자신만의 해석을 부여하며 참여자 또는 탐구자로서 존재한다. 이상남의 작품세계에서 또 하나의 주목할 만한 점은, 작품의 과정에 있다. 캔버스에 전개되는 수백 개의 아이콘은 디테일의 극단으로 치달으며, 이 디테일 위에 수십 겹의 물감층을 구성하는 정밀한 수작업이 행해진다. 고도의 노동집약적 과정을 거친 후 수 없이 많은 샌딩아웃 작업이 진행되어 표면은 손길의 흔적이 매끄럽게 사라진 익명성의 평면으로 남는다. 이 과정을 통해서 이상남의 작품은 그 특유의 함축된 물성을 지니고, 공간 속에서 작품과 실제로 대면하여 느낄 수 있는 강한 에너지의 원천이 된다.

간추린 약력:
이상남 작가는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1981년부터 뉴욕에 거주하며 작업해 오고 있다. 작가는 뉴욕 엘가위머 갤러리, 암스테르담 아페르 갤러리 등에서의 개인전을 통하여 세계무대에 진출하였으며, 2008년 조선일보가 선정한 ‘100년 후에도 잊혀지지 않을 작가 10인’ 중 한 명으로 선정되었다. 한치의 오차도 없이 예리하게 재단된 그의 회화는 캔버스를 넘어 거대한 판넬로 확장되고, 나아가 이상남의 건축적 회화세계를 탄생시킨다. 폴란드의 포즈난 신공항 로비에 설치한 대형회화, 안산의 경기도미술관과 일본의 동경 주일 한국대사관의 대형설치회화 등 전세계 공공건축물에서 그의 영구설치작업을 접할 수 있다. 작품에 대한 비평은 《뉴욕타임즈》, 《월스트리트 저널》, 《아트 인 아메리카》, 《아트포럼》, 《프래쉬아트》, 《아트 아시아 퍼시픽》등에 게재되었다.


SangNam Lee : 4-Fold Landscape

February 23 - April 4, 2017 | P K M & P K M+
40 Samcheong-ro 7-gil, Jongno-gu, Seoul | T. 02 734 9467

PKM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the solo exhibition by the New York based artist SangNam Lee, from February 23rd to April 4th, 2017. This is Lee’s first solo exhibition since his last solo exhibition held at PKM Trinity Gallery in 2012, and the first exhibition ever to be presented at PKM+, the new annex to PKM Gallery. Highlighting over 30 years of Lee’s oeuvre, this exhibition displays the artist’s new works produced after 2012 in the main building of PKM Gallery, and his early works from 1980s-90s in the gallery’s new space. Taking a comprehensive look on the separated time gap, this exhibition provides an overall reading penetrating Lee’s art world rather than simply outlining a linear progress in his work or a dichotomous comparison of the old and the new. Measuring approximately 271m2 in area and spread throughout the ground floor and basement floor, the new building of PKM Gallery boasts of a fantastic view of Samcheong-dong area in Seoul. Connecting to the rear area of the main building, the new building offers the visitors the new experience of a captivating space that’s different from the main building, and will continue to be an invigorating site for the presentation of art worlds of various artists. In the new PKM Gallery, the audience is invited to interact dynamically with the unique aura of Lee’s awe-inspiring art world of mysteriousness and materiality.


SangNam Lee’s new paintings have structural similarities with a language; centered between the form and the meaning, the incomprehensible silent glossemes visualize the event, united or severed in a chain of actions. His paintings are both narration and concealment of the event… they are a research and an aestheticization of a meaning structure that does or does not exist. (“Generative syntax: chain of events,” Shinyoung Chung, art critic)

Lee focuses on the endlessly produced artificial images of contemporary society, expressing them in his works through the visual re-interpretative process of ‘reflection on image’. The over 500 independently abstract icons composed of lines and circles reject any readings or generation of meaning. By being left uninterpreted, they newly establish themselves in the painterly space that’s dominated by a pure visual system. In other words, the inexplicable icons leave the room for new interpretation by the audience, while stimulating and interacting with the viewer’s sense of vision. In the dynamic interaction between the audience, space and work, the viewers conjure up their own interpretation and become a participant or inquirer. Another noteworthy element in Lee’s work is his work process. The hundreds of icons on the canvas reach the extremes in detail, which are each manually painted exquisitely through dozens of layers of paint. Countless steps in sanding out follow the highly labor-intensive process, bringing the surface to the flatness of anonymity with all traces of hand craftsmanship completely removed. Through this process, Lee’s work comes to embody his unique sense of connotative materiality, becoming the source for the powerful energy one feels upon the physical confrontation with his work.

Summarized Biography:
Born in Seoul, SangNam Lee studied Painting at Hongik University, and has been working and living in New York since 1981. Lee became internationally celebrated through his solo exhibitions at Elga Wimmer Gallery in New York and Galerie Åpert in Amsterdam, and was selected one of “10 unforgettable artists in 100 years” by The Chosun Ilbo. Keenly tailored with unerring precision, his paintings expanded beyond the canvas to large panels, and further on to unfolding his architectural painting world. Lee’s permanent installation works can be found in major public architectures throughout the world, including his large painting installed in the lobby of the new airport building in Poznan, Poland, and large installation painting in 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in Ansan, Korea, and the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in Japan in Tokyo. Critical writings on Lee’s work have been published in 《New York Times》, 《The Wall Street Journal》, 《Art in America》, 《Art Forum》, 《Flash Art》, and 《Art Asia Pacific》,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