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jin Lee

January 15 - March 5, 2020

이정진 : VOICE
Jungjin Lee : VOICE

January 15 – March 5, 2020 | PKM&PKM+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7길 40 | T. 02 734 9467


PKM 갤러리는 새해 첫 전시로 명상적 작업을 통하여 사진예술의 지평을 넓힌 사진작가 이정진b. 1961의 개인전 《VOICE》를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 순회 회고전 《이정진: 에코-바람으로부터》 이후 2년 만에 열리는 이번 개인전에서는 작가 내면의 숨을 대자연 풍경을 통해 사진에 담아낸 'Opening' 시리즈2015-2016와 국내외에서 최초 공개되는 최근작 'Voice' 시리즈2018-2019까지 25점의 엄선된 작품들이 PKM 갤러리 전관에 걸쳐 소개된다.

이정진은 미국 서부 지역을 여행하며 자연이 원초적 모습을 드러내는 묵시적 순간들을 렌즈로 포착해왔다. 대상이 표면 너머 그 자체의 영혼을 현시할 때까지, 응시의 시간을 거쳐 탄생한 그의 사진은 명상적이고 회화적이며 시간의 개념을 초월한 영원성을 담는다. 이번 전시 작업은 기존의 한지 아날로그 수제 프린트와 디지털 방식을 결합한 작가만의 독특한 표현 기법을 보여주고 있는데, 이러한 방법은 찍힌 대상을 읽게 하기보다 보이는 이미지와 프린트 질감의 조화를 주며 관객으로 하여금 온몸으로 작품을 체험하게 하는 힘을 준다.

갤러리 본관의 'Voice'는 작가가 처음 선보이는 대형 사진 연작이다. 그의 주된 촬영 장소는 미국과 캐나다의 광활한 대자연인데, 작가는 이를 있는 그대로 찍기보다 자신의 마음을 응시하는 시간을 가지며 내면에 일어나는 감정들이 반영된 풍경을 담아내는 작업을 해왔다. 제목 'Voice'는 자연에 투영된 작가 내면의 목소리이자 자연이 작가에게 던져주는 메아리이기도 하다. 자연의 근원과 이정진 사진 속의 변화된 형태 사이의 거리는 작가의 내적 항해로 가늠되며, 그것은 단순히 보여지기보다는 느껴졌음으로 작동한다. 자연의 결 속에 작가가 공유하는 무언의 말은 한 편의 시처럼 우리 마음속에 공명을 일으키고, 사진의 주체를 작가가 아닌 관람자 자신으로 향하게 한다.

별관의 'Opening'은 인적 드문 자연 속에서 마주한 풍광을 세로형 화면에 담은 연작이다. 일반적인 파노라마 풍경 사진과 달리, 위아래로 긴 이 한지 작업은 한국의 족자簇子 와 닮았다. 작가는 이 시리즈를 통해 인간의 제한된 인식의 테두리를 넘어 무념으로 자연을 바라볼 때의 느낌을 표현하고자 'Opening'이란 제목과 함께 좁은 세로 프레임을 선택했다고 설명한다. 광활한 사막의 파노라마 뷰를 상상할 때 이정진의 세로 사진은 시각적으로 갇혀 있지 않으며, 자연의 일부분을 통하여 전체를 통찰하게 하는 열림opening이 있다. 한 장의 세로 사진은 땅 위에 서 있는 우리 각자의 자화상이다. 이정진의 이번 작품들이 겨울의 경관을 오롯이 담아내는 갤러리 공간과 어우러져, 관람객에게 깊은 울림을 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정진은 홍익대학교에서 공예를 전공하고 독학으로 사진을 배웠으며 이후 도미하여 뉴욕대학교 대학원에서 사진을 전공했다. 90년대 초기에 로버트 프랭크의 제자이자 조수로 활동했으며 그 후 미국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현재는 뉴욕에 정착하여 작업 중이다. 작가는 2010-2011년 프랑스 사진가 프레드릭 브레너Frédéric Brenner가 기획한 'This Place' 프로젝트에 토마스 스트루트Thomas Struth, 스테판 쇼어Stephen Shore, 제프 월Jeff Wall 등 저명 사진작가 12명과 함께 참가했으며, 그 전시가 2014년 이후 세계 유수 미술관에서의 순회전을 거쳐 현재 베를린Jewish Museum에서 진행되고 있다. 그는 유일한 아시아 작가로 참여하며 국제사진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2016년에는 스위스 빈터투어미술관에서 대규모 회고전을 가졌으며, 순회전이 2018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개최되었다. 이정진의 작품은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 휘트니미술관, 워싱턴 내셔널 갤러리,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미술관, 호주 국립미술관, 파리 국립현대미술기금 등 정상급 미술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이정진의 작품들은 영국 맥Mack에서 출간한 『Unnamed Road』, 나즈렐리Nazraeli 출판사의 『Everglades』, 『Opening』, 레이디어스Radius출판사의 『Desert』 등으로 서구 사진 출판계의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Voice』도 레이디어스에서 올봄에 출간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의 연계 프로그램으로 작가와의 대화가 2월 1일(토) 오후 2시부터 별관에서 매거진 보스토크 VOSTOK의 박지수 편집장 사회로 진행되며, 작품집 『Opening』이 한정 판매된다.




For the first exhibition of 2020, PKM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Jungjin Lee: Voice, a solo exhibition of Jungjin Lee, an artist who is known to have expanded the artistic horizons of fine-art photography through her meditative practices. This exhibition, which is held in two years since her traveling retrospective show, Jungjin Lee: Echo, at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Gwacheon, showcases a selection of 25 photographs throughout the premises of PKM and PKM+. The works on view include the Opening series (2015-2016) of which its natural landscapes portray the artist’s inner self, and her latest series, Voice (2018-2019), which is shown to the public for the first time at PKM gallery.

Traveling the American west, Lee captured the moments of the nature implicitly revealing its primitive state. Her photographs, which involve a process of waiting and gazing until the object reveals its true nature, are meditative, picturesque, and suggestive of eternity that transcends the notion of time. The works in this exhibition entail Lee’s distinctive technique of combining the analog printing on handcrafted hanji (Korean mulberry paper) and contemporary digital printing. Her unique method results in a balance between the visible image and the texture, providing the audience an immersive experience rather than simply allowing them to look at the pictured object.

The Voice series, at the main exhibition space, consists of large-format photographs that are on display for the very first time. Photographing the majestic landscapes of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Lee took time to reflect on her mind, thus infusing her subjective impression instead of simply documenting the physical characteristics of the landscape. The title of the series, ‘voice’, implies Lee’s consciousness projected onto the landscapes as well as the echoes from the nature sent out to the artist herself. The distance between the origin and the altered forms of nature in Lee’s photographs can be regarded as the voyage through her internal state of mind, which offers a sensorial experience rather than being a mere visual. The unspoken words that Lee conveys within the lines of nature resonate within our minds like a piece of poetry and allow the viewers to regard themselves, not the artist, as the subject of attention.

The Opening series in PKM+ are photos in narrow verticals of solitary and isolated places. Different from the usual panoramic landscape photos, her long narrow works in hanji are reminiscent of traditional Korean hanging scrolls. She deliberately chose the vertical format and the title to convey the feeling of looking at the landscape with a vacant mind— beyond the limits of human perception. Lee’s cropped images are not visually restricted when imagining a panoramic view of the vast desert, thus providing an ‘opening’ that leads to a general understanding of the entire landscape. In a way, each vertical photograph is a self-portrait of an individual. The exhibition hopes to make a profound impression on the viewers through Lee’s photographs, which harmonizes well with the beautiful winter scenery from the gallery windows.

Jungjin Lee studied ceramics at Hongik University in Seoul and taught herself photography. She later earned an M.F.A in Photography from New York University, and in the early 1990s was a student and an assistant to Robert Frank. Since then, she has been actively working back and forth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she is currently residing and working in New York. She participated in the photography project Israel: This Place between 2010 and 2011 that was put together by the French photographer Frédéridc Brenner. Thomas Struth, Stephen Shore, and Jeff Wall are among the other twelve prominent photographers who joined the show. Since 2014, the exhibition has been traveling to numerous well-renowned institutions and is currently on show at the Jewish Museum in Berlin. Throughout the show, Lee was internationally acknowledged as the only Asian photographer invited to participate in the project. In 2016, she had a major retrospective at the Fotomuseum Winterthur in Switzerland, which later traveled to the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Gwacheon in 2018. Lee’s photographs are included in the collections of world-renowned institutions including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 the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D.C.),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Los Angeles), National Museum of Australia (Canberra), and in FNAC (Paris). Artist’s books Unnamed Road, published by Mack, Everglades and Opening by Nazreli Press, and Desert by Radius Books have caused a sensation in the Western publishing houses. The photobook, Voice, will soon be published from the Radius Books in the spring of 2020.

At 2:00 p.m. on Saturday, February 1, an artist talk will be held in PKM+ with Jisoo Park, the chief editor of VOSTOX magazine, as the moderator. Besides, a limited amount of Lee’s photo book Opening will available for sale during the exhibition peri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