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ing Room Main Site
Skip to content



• Visiting the exhibition is welcomed without pre-reservation. Please note that we are allowing maximum of 20 visitors at once.
• 본 전시는 사전예약 없이 ‘현장 입장‘을 통해 무료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단, 동시 입장 인원을 20명으로 제한하고 있으니 이점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Koo Hyunmo: resemble 

April 22 – May 22, 2021 | PKM+
40, Samcheong-ro 7-gil, Jongno-gu, Seoul | T. 02 734 9467


PKM Gallery presents resemble, a solo exhibition by Koo Hyunmo (b. 1974), who is an artist known for his delicate touch and distinct poetic lyricism. The exhibition is held in three years since his last solo show Acquired Nature in 2018. Installation, sculptures, drawings, and maquettes included in the show reflect Koo’s recent introspection on the topic of ‘boundary between art and furniture.’

Koo Hyunmo’s artworks are not made to convey a specific notion. His works rather blur the boundary between two seemingly contrasting concepts such as reality and fiction, or principle and phenomenon. With his delicate and adept skills, Koo produces artworks that continuously vacillate and escape from being categorized. By bringing in his home into the gallery, Koo obscures the dichotomous division of inside and outside, public and private memories. The artificial moon, cloud, and tree branches in Koo’s artworks question the man-made definition of art, and the divide between artificial and nature. In all, his works provide aesthetic enjoyment of thinking outside the box.

Works on display at the exhibition include a delicate patchwork coffee table with geometrical patterns, a brass stool casted from a real log, a mobile with actual twigs and brass twigs, and other objects that could be easily found in our everyday life. Each work is ‘a piece of art’ and ‘furniture’ and vice versa, not falling under a single definition but ‘resembling’ one another. Therefore, each work exists in between two different notions, satisfying both at the same time. Each of Koo’s small-scale geometrical sculptures, that are opposite from general attributes of sculptures such as ‘heavy’ or ‘weighty,’ incorporates the process of bending thin and light plywood and then painting its surface. The combination of the artificial and natural materials in Koo’s works and the resulting shapes provide various possibilities in art. Koo’s contemplation on the ‘functions of naturally and artificially derived materials and forms, and their borders’ presents ambivalent feelings of happiness and satisfaction. This flexibility of the exhibition presents the joy of borderless imagination to the audience.

Koo Hyunmo studied Ceramics at Hongik University (Seoul) and Sculptures at the Dresden Academy of Fine Art (Dresden), and earned an Meisterschüler under the direction of Professor Marin Hornet. Koo has been active in cities in Germany such as Berlin, Leipzig, Dresden, and has been participating diverse group shows at prominent institutions including the Arko Art Center (Seoul), Museum SAN (Wonju), Sungkok Art Museum (Seoul), OCI Museum (Seoul), and Art Center Nabi (Seoul). In 2009, Koo Hyunmo received the Art Award from MPI-CBG (Max Planck Institute of Molecular Cell Biology and Genetics) which is the birthplace of Nobel laureates as well as an institution devoted to encouraging multidisciplinary research in the field of basic science, humanities, and arts. Koo’s works are included in the collection of Staatliche Kunstsammlungen Dresden (Dresden).




 

구현모: 리셈블 
Koo Hyunmo: resemble 

April 22 – May 22, 2021 | PKM+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40 | T. 02 734 9467


PKM 갤러리는 섬세한 미감과 시적인 울림으로 주목받아온 구현모b. 1974 의 개인전 ≪리셈블resemble≫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18년 개인전 ≪후천적 자연Acquired Nature≫ 이후 3년 만에 열리는 작품전으로 작가가 최근 몰두하고 있는 '예술 작품과 가구의 경계'에 대한 탐구를 주요 화두로 하여 설치와 조각, 드로잉과 마케트 등을 선보인다.

구현모의 작업은 하나의 개념을 지향하거나 집착하지 않는다. 그는 실재와 허구, 원리와 현상과 같은 상반되는 개념들의 상호 경계를 허물고 어느 한쪽으로 규정되는 것을 피하는, 끊임없이 진동하는 작업을 섬세하고 뛰어난 미감으로 펼쳐왔다. 집을 전시장으로 끌어들여 안과 밖, 공적 기억과 사적 기억의 구분을 무화시키거나 인공으로 빗어낸 달, 구름, 나뭇가지를 통해 인류가 구분해 놓은 인공과 자연 그리고 예술의 의미를 되물으며 통념을 깨는 미적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파편적인 나무 조각들을 재결합하여 제작된 기하학적 무늬의 커피 테이블, 실제 나무 기둥을 캐스팅한 브라스 스툴, 나뭇가지를 캐스팅한 금속 조각과 실제 나뭇가지가 함께 뒤섞어 설치된 모빌 조각, 오브제 등 누구나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형태의 조형 작품들이 소개된다. 이들은 '작품'이되 '가구', '가구'이되 '작품'으로서 한쪽 개념에 기울지 않은 채 서로 간의 '닮다resemble' 상태에 놓이며 동시에 양쪽의 용도를 충족시키는 두 개념 사이의 존재가 된다. 또한, 기하학적 형태의 얇고 가벼운 나무판들로 벤딩하여 표면을 채색한 작은 조각들은 '묵직함'의 선입견을 갖는 '조각'의 반대편에서 공간을 서정적으로 점유하는 감각을 보여준다. 구현모의 자연과 인공이 혼합된 재료와 형태는 '조형'에 대해 많은 가능성을 제시한다. 그의 '자연과 인공에서 파생된 형상과 물질 그 기능의 경계'에 대한 탐구는 양가적인 기쁨과 만족을 주며 다층적으로 열려 있는 ≪리셈블resemble≫ 안에서 경계 없이 자유롭게 상상할 수 있는 재미를 선사한다.

구현모는 홍익대학교 도예과와 드레스덴 예술학교Dresden Academy of Fine Art 조소과를 졸업하고, 마틴 호너 트 교수Prof. Martin Hornet에게서 마이스터슐러 학위를 취득했다. 독일의 베를린, 라이프치히, 드레스덴 등지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왔으며, 아르코미술관, 뮤지엄 산, 성곡미술관, OCI 미술관, 아트센터 나비 등 유수의 미술기관에서 개최하는 전시에 참여했다. 2009년에는 노벨수상자들의 산지이자 기초과학, 인문학, 예술 등 다학제 간 연구를 독려하는 막스플랑크연구소MPI-CBG에서 미술상을 수상하였다. 그의 작품은 드레스덴 국립미술관Staatliche Kunstsammlungen Dresden에 소장되어 있다.

Back To Top